이혜원,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악플 고충 토로(전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제공=이혜원 인스타그램

미스코리아 출신 이혜원이 악플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혜원은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시간 참 빠르다…벌써 2019.10.중순….10대는 10km로, 20대는 20km로, 30대는 30km로, 40대는 40km로…..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너무 공감…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오늘따라…..이많네 #할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 미덕이랄까 #인생이 가르쳐 준 것 #아이가 커 가면서 내면이 아름다워지고 싶어 더 더 더 열심히 사는 일인입니다 #휴 #댓글 보면서 난 뭘 그리 죄를 지었나하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네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었다지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혜원은 방긋 미소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이와 달리 이혜원은 악플러들에게 악플을 자제할 것을 호소했다.

이혜원은 지난해에도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기사에 달린 악플을 언급하며, 속상함을 털어놓았다.

한편 이혜원은 2001년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과 결혼 후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 이하 이혜원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시간 참 빠르다…
벌써 2019.10.중순….
10대는 10km로
20대는 20km로
30대는 30km로
40대는 40km로

…..
시간이 지나가는 속도라는데…너무 공감…
하루하루가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
#오늘따라…..이많네
#할말은많지만하지않는미덕이랄까
#인생이가르쳐준것
#아이가커가면서내면이아름다워지고싶어더더더열심히사는일인입니다
#휴
#댓글보면서난뭘그리죄를지었나하는생각이드는새벽이네요
#무심코던진돌에개구리는죽었다지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