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현, B.A.P→솔로 성공적 신고식…’아잇’으로 매력 폭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정대현 / 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MBC ‘음악중심’ 방송화면

그룹 B.A.P 출신 가수 정대현이 ‘아잇’으로 컴백하며 첫 주 음악방송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정대현은 지난 10일 Mnet ‘엠카운트다운’, 12일 MBC ‘음악중심’에 출연해 첫 번째 싱글앨범 ‘아잇(Aight)’ 동명의 타이틀곡 ‘아잇’의 컴백 무대를 펼쳤다.

정대현은 오랜만에 오른 무대임에도 불구하고 눈 뗄 틈 없는 퍼포먼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100% 라이브를 소화하며 격한 퍼포먼스에도 흐트러짐 하나 없는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스타일링에서도 감각적이면서 트렌디한 변화가 눈길을 끌었다. 먼저 ‘엠카운트다운’에서 시크한 매력이 감도는 블랙 상하의에 화려함이 돋보이는 플라워톤 재킷을 걸쳤고, ‘음악중심’에선 캐주얼한 매력이 돋보이는 의상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했다.

‘아잇’은 중독적이면인 뉴트로 펑크 장르의 곡으로,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을 재치 있게 표현한 가사와 경쾌한 리듬, 정대현의 힙한 보이스가 어우러져 강한 중독성을 안긴다.

그룹 B.A.P 메인보컬에서 솔로 아티스트로의 행보에 성공적인 출사표를 던진 정대현은 ‘아잇’을 통해 기존보다 확장된 음악적 스펙트럼을 선사,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감을 더했다.

정대현은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