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엠, 데뷔 음반으로 美 빌보드 200 차트 1위…”슈퍼 시너지 통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슈퍼엠(SuperM).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슈퍼엠(SuperM)이 데뷔와 동시에 미국 음악전문 매체 빌보드의 ‘빌보드 200’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는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슈퍼엠이 첫 번째 미니음반 ‘SuperM’으로 빌보드 200 음반 차트 1위에 올랐다’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빌보드는 “K팝 슈퍼그룹 슈퍼엠이 데뷔 음반으로 16만 8000 유닛을 획득해 미국 R&B 가수 섬머 워커(Summer Walker)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슈퍼엠은 샤이니의 태민, 엑소의 백현과 카이, NCT 127의 태용과 마크, 중국 그룹 웨이션브이의 루카스와 텐 등 7명이 뭉친 프로젝트 팀이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미국의 뮤직 레이블 캐피톨 뮤직 그룹(CMG)이 손잡고 탄생시킨 글로벌 프로젝트 그룹으로 데뷔 전부터 크게 주목받았다. SM의 이수만 총괄프로듀서가 직접 프로듀싱해 콘텐츠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하지만  K팝 아티스트가 데뷔 음반으로 ‘빌보드 200’에서 1위에 오른 것은 처음이어서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성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슈퍼엠의 첫 미니앨범 ‘슈퍼엠(SuperM)’에는 타이틀곡 ‘쟈핑(Jopping)’과 ‘아이 캔트 스탠드 더 레인(I Can’t Stand The Rain)’ 등 완전체 2곡과 ‘투 패스트(2 Fast)’ ‘슈퍼 카(Super Car)’ ‘노 매너스(No Manners)’ 등유닛곡 3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쟈핑’은 일렉트릭 팝 장르로 ‘우리만의 무대를 불태우고 즐기자’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슈퍼엠은 “‘빌보드 200’에서 1위를 하게 돼 정말 기쁘고 꿈만 같다. 새로운 도전을 통해 뿌듯한 결과를 얻어 행복하고, 사랑해주신 많은 이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슈퍼 시너지를 보여드리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프로듀서로서 새로운 도전에 함께 해준 멤버들이 대견하고, 응원을 보내준 한국 팬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 팬들께 감사드린다. 스티브 바넷 회장이 이끄는 CMG와 파트너인 것이 매우 기쁘고 앞으로의 일들도 기대된다. SM의 모든 직원들과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을 보탠 스태프 등 모두가 함께 한 결과”라고 말했다.

CMG의 스티브 바넷 회장도 “SuperM은 새로운 역사를 썼고, 이수만 프로듀서와 SM 직원들을 도와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 모든 사람들이 이번 일을 이뤄내기 위해 굉장히 열심히 일했고, 이건 단지 시작일 뿐이다. 앞으로 더 많은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슈퍼엠은 오는 11월부터 미국 텍사스, 시카고, 뉴욕,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캐나다 밴쿠버 등 북미 주요 도시에서 첫 미니음반과 멤버들의 색다른 모습을 소개하는 공연 ‘위 아 더 퓨처 라이브(We Are The Future Live)’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