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X강태오, 뜻밖의 브로맨스···파격 전개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장동윤과 강태오가 뜻밖의 브로맨스로 여심을 홀린다.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다.

지난 방송에는 서로에게 스며들기 시작한 녹두(장동윤 분)와 동주(김소현 분)의 로맨스가 설렘 지수를 높였다. 아픈 상처를 어루만지는 녹두의 다정함은 동주의 마음을 흔들었다. 여기에 율무(강태오 분)가 동주의 옛 정혼자라는 사실까지 밝혀지며 예측 불가한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조선로코-녹두전’의 제작진은 녹두와 율무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14일 공개했다.

사진 속 녹두는 박력 넘치는 벽치기로 율무를 양팔 사이에 가두고 있다. 녹두의 뜨거운 눈빛을 필사적으로 외면하는 율무의 표정이 돋보인다.

이어진 사진에서 녹두는 율무를 향해 입술을 쭉 내밀고 있다. 여기에 녹두를 찾아 한양을 나선 앵두(박다연 분)와 황장군(이문식 분)의 모습도 함께 선보이며, 녹두의 위험천만한 과부촌 생존기가 더욱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제작진은 “녹두와 율무가 뜻밖의 브로맨스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설렘과 웃음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14일 방송에는 파격적인 전개가 흥미진진하게 휘몰아친다”고 밝혔다.

‘조선로코-녹두전’은 14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