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뷔통, YG 투자금 674억 회수에도 80억원대 손실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서 600억원대 투자금을 회수했지만 YG 주가 하락으로 80억원 이상의 평가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투자업계와 YG에 따르면 LVHM는 산하 투자회사 ‘그레이트 월드 뮤직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YG 보통주 50만3588주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4년 10월 LVMH가 최대주주인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로부터 장외 매입한 것으로 매입 단가는 주당 4만410원이다. 양현석 전 대표가 받은 현금은 203억5000만원이다.

당시 LVMH는 YG에 상환전환우선주(RCPS) 방식으로 610억5000만원을 투자하면서 보통주도 함께 사들여 양현석 전 대표에 이은 2대 주주(지난 6월 말 기준 지분율 9.53%)로 올라섰습니다.

이 상환전환우선주는 주당 4만4900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5년 후 원금에 연 2%의 이자를 더해 총 674억원을 돌려받는 조건으로 발행됐다.

올해 들어 YG 주가가 ‘버닝썬 사태’ 등 악재로 급락하면서 주가가 전환가격보다 크게 낮아지자 LVMH가 상환을 요구해 YG는 오는 15일자로 674억원을 돌려줄 예정이다.

하지만 LVMH가 674억원을 돌려받더라도 보통주는 남아 있어 YG 주가 하락에 따른 평가손실은 불가피한 상태다. LVMH가 보유한 YG 보통주의 평가손실은 지난 11일 현재 YG 주가 2만3950원 기준으로 주당 1만6460원이며, 총액 기준으로는 82억9000만원에 달한다.

LVMH가 상환전환우선주 투자로 받을 이자수익 63억5000만원과 비교해도 여전히 손실이 더 큰 걸로 평가된다.

LVMH로서는 YG 주가 상승을 기다려야 하는 처지지만 YG의 3분기 실적은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인포맥스 집계)가 작년 동기보다 약 88% 감소한 3억원에 그치는 등 부진한 상황이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