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김나희, 빠른 이해력X센스로 지적 매력 발산···”못하는 게 뭐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XtvN ‘플레이어’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개그우먼 겸 트로트 가수 김나희가 빠른 이해력과 명석함으로 지적 매력을 뽐냈다.  XtvN ‘플레이어’에서다.

지난 13일 방송된 ‘플레이어’에서 김나희는 명석한 두뇌 플레이어와 예능감을 펼쳤다.

이날 김나희는 동료 개그맨들과 함께 추억의 ‘브레인 서바이벌 특집’에 출연했다. 김나희의 등장에 MC 장동민은 “요즘 행사도 많은 것 같던데, 너무 바쁘지 않은가?”라며 달라진 근황에 대해 물었다.

김나희는 “여기저기서 불러줘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즉석에서 홍진영의 ‘잘가라’를 부르며, 행사 무대를 연상케 하는 라이브를 선보였다.

또한 김나희는 “어제가 내일이었으면 좋겠다. 그러면 오늘이 ‘플레이어’하는 날이었을 텐데’에서 오늘은 무슨 요일일까?”라는 문제에 모두가 헤매고 있을 때, 홀로 문제를 재빠르게 분석하고 정답을 찾았다.

김나희는 문제가 끝나도 정답을 이해하지 못하는 멤버들을 위해 꼼꼼하고 자세하게 설명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김나희는 지난 5월 종영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뛰어난 가창력과 넘치는 흥과 끼를 발휘하며 최종 TOP 5에 올랐으며, 첫 번째 미니앨범 ‘큐피트 화살’을 발매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