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김동현 “2세 매미 탄생…나도 다시 태어난 것 같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뭉쳐야 찬다’./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뭉쳐야 찬다’의 ‘빛동현’ 김동현이 2세를 품에 안은 소감을 밝혔다.

김동현은 지난 방송에서 펄펄 날았다. 녹화 당일 2세 ‘매미’가 태어나 괴력을 발산한 것.

13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 멤버들이 아빠가 된 김동현을 축하했다. 김성주는 “매미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선물을 준비했다”며 김동현에게 선물을 건넸다.

선물 상자를 연 김동현은 감격해 말을 잇지 못했다. 등번호 8번, 매미라는 이름이 박힌 유니폼이 있었기 때문.

김동현은 “너무 좋다. 선물도 감사하다”며 “아기가 태어나니 나도 다시 태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매미도 이제 우리 팀의 일원이나 마찬가지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더불어 안정환은 멤버들에게 “다들 선물 받고 싶으면 늦둥이 가져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