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 자숙하란 네티즌에 “복귀할 생각 없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탑,빅뱅

그룹 빅뱅의 탑./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뱅 멤버 탑이 한 네티즌의 댓글에 “복귀할 생각이 없다”고 대꾸해 화제가 됐다.

13일 한 네티즌은 탑이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리자 “자숙이나 해라. 인스타 하지 말고 복귀도 하지 말라”라고 했다.

이에 탑은 “네! 하느님! 저도 할 생각 없습니다. 동물 사진이나 보세요”라는 댓글을 동물 이모티콘과 함께 남겼다. 현재 탑이 남긴 글은 삭제된 상태다.

앞서 탑은 2017년 2월 의경복무를 시작했다. 하지만 입대 전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이 적발돼 기소됐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때문에 의경 신분이 취소됐고 지난해 1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했다. 그리고 지난 7월 소집해제 됐다.

탑은 소집해제 후 한남초등학교 앞 보도에서서 팬들과 깜짝 만남을 가졌다. 그는 팬들과 직접 악수를 하는 등 이례적인 팬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후 탑은 별다른 활동 없이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