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 “안양 지하상가, 고등학교 때 여자친구와 추억 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런닝맨’ ./ 사진=SBS 방송화면

SBS ‘런닝맨’의 김종국이 고등학교 시절 여자친구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13일 방송된 ‘런닝맨’은 안양에서 ‘김종국이 찾기 레이스’로 펼쳐졌다.

이날 김종국, 지석진, 하하, 송지효, 전소민은 추격자가 되어 도망자인 유재석, 이광수, 양세찬을 쫓았다.

김종국은 자신이 어린시절부터 살아온 안양에서 추억이 깃든 장소로 지하상가를 먼저 떠올렸다. 그는 “고등학교 때 여자친구 어머니가 지하상가에서 식당을 했다”고 털어놨다.

전소민은 달달한 사랑 이야기에 흐뭇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