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로운, 안방 여심 들썩이게 하는 ‘美친 비주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어쩌다 발견한 하루’ 로운./ 사진제공=MBC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의 로운의 미(美)친 비주얼로 안방극장 여심을 들썩이게 하고 있다.

통통 튀는 스토리와 차세대 배우들의 합류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은 ‘어하루’가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어하루’는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여고생 은단오(김혜윤 분)가 자신이 만화 속 캐릭터라는 사실을 깨달으며 펼쳐지는 모험을 담은 드라마다.

특히 이름 없는 엑스트라 소년 ‘하루’ 역할을 맡은 로운에게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4회만에 모습을 드러낸 로운은 훤칠한 키와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 우수에 찬 눈빛 등 하루 캐릭터와 100% 싱크로율을 보이며 설렘을 증폭시켰다.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두드러지기 시작하는 하루의 미묘한 감정 변화도 호기심과 설렘을 자극했다. 처음에는 은단오를 알아보지 못하는 듯 무표정과 침묵으로 대하던 하루는 점차 그녀와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알 듯 말 듯한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지난 9일 방송된 8회 마지막 장면에서는 은단오의 약혼자 백경(이재욱 분)을 향해 “말해도 기억 못해. 곧 장면이 바뀌니까”라며 만화 속 세상의 비밀을 아는 듯한 발언을 해 반전 엔딩을 장식했다.

이처럼 로운은 뒤늦은 등장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전개에 흥미를 불어넣고 있다. 앞으로 김혜윤을 사이에 두고 이재욱과 삼각관계를 펼치며 만들어 나갈 청춘 로맨스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그가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낼 이름 없는 엑스트라 하루의 활약에도 기대가 커진다.

‘어하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