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vs 유세윤, 극강의 앙숙 케미로 아슬아슬 재미 선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스틸컷. /사진제공=SBS

가수 김종국이 앙숙 케미를 뽐내는 개그맨 유세윤의 어머니 댁에 방문해 예상치 못한 위기를 맞는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지난 방송에서 김종국은 터보와 UV의 협업 그룹 ‘터브이’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서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유세윤은 김종국께 보답하기 위해 자신의 어머니 댁으로 초대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은 사소한 거 하나도 버리지 않고 소중히 간직하는 유세윤 어머니의 남다른 수집력에 깜짝 놀란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종국은 유세윤이 어린 시절에 썼던 일기장과 편지를 발견했다. 이에 사춘기 시절, 중2병에 걸려 어머니의 뒷목을 잡게 만든 유세윤이 어버이날을 맞아 쓴 편지가 공개됐다.

한편 ‘김종국 담력훈련’으로 김종국을 여러 번 화나게 했던 유세윤이 어머니에게 특별한 제안을 해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 바로 유세윤의 어머니까지 합세한 ‘모자 담력 훈련’으로 김종국의 혼을 쏙 빠져나가게 한 것.

또한 유세윤과 김종국의 못 말리는 앙숙 케미는 식사 자리에서도 이어졌다. 이에 유세윤의 어머니를 사이에 두고 유세윤과 김종국의 아슬아슬한 식사 자리가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는 13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