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김다현, “처음 먹는 맛”···나무지렁이회부터 악어고기까지 시식 도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배틀트립’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김다현이 생김새부터 시선을 강탈하는 나무지렁이회 시식에 나선다. KBS 2TV ‘배틀트립’에서다.

12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에는 배우 박연수, 송지아 모녀와 배우 고주원, 김다현이 여행 설계자로 출격한다. 두 팀은 같은 여행지인 필리핀 팔라완을 다른 콘셉트와 코스로 찾아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다현은 음식마저 활동적인 팔라완 여행 코스를 설계했다. 그는 “일생에 한번 경험해 볼까 말까 한 음식을 준비했다”며 고주원을 현지 식당으로 이끌었다. 이에 등장한 음식은 팔라완에서는 접하기 쉽지만 우리에게는 생소한 악어와 나무지렁이 요리.

김다현은 나무지렁이회를 덥석 들어올리며, 끝이 보이지 않는 나무지렁이의 길이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나무지렁이회를 입에 넣고 씹기 시작한 김다현은 “처음 먹어 보는 맛”이라며 회의 식감과 맛에 대해 세세한 묘사를 쏟아냈다.

또한 고주원과 김다현은 성인 남성 두 명이 배 부르게 먹어도 단돈 5만원인 해산물 파티를 예고했다. 갈릭버터 랍스터부터 칠리 크랩까지 먹음직스러운 해산물 요리가 군침을 자극했다. 이에 고주원은 양손 먹방을 펼쳤고, 아이 셋의 아빠인 김다현은 “가족들과 랍스타를 먹으면 나한테까지 잘 안 온다”며 감탄의 먹부림을 펼쳤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배틀트립’은 12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