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염문설 ‘증거 사진’ 일부 공개…“법원에 제출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죽어야만 하는가요’ 음반 재킷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재킷사진입니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하였습니다. (표기된 날짜는 음원발표일 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얼굴은 보이지 않지만 호텔 가운을 입고 있는 사람이 모습이 담겨 있다.

구혜선은 지난달 “정확한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내 귀에 많이 들려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호텔에서 야식을 먹고 있는 증거 사진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재현 측은 “해당 사진은 결혼 전에 만났던 여자 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 구혜선은 이 사진을 최근 사진으로 왜곡, 혼인 관계의 파탄 배경이 외도라는 새로운 주장을 꺼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해당 사진을 법원에 제출해 사실 여부를 따졌으면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안재현은 구혜선을 상대로 지난달 9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장을 접수했고, 소장은 지난달 18일 구혜선에게 송달됐다. 이에 대해 구혜선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는 “혼인관계 파탄의 귀책사유는 안재현에게 있다고 판단돼 안재현을 상대로 이혼소송의 반소를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혜선이 문제의 증거 사진 일부를 공개해 파장이 일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법원에 제출한 사진이 이들의 소송 과정에서 어떻게 작용할 지 주목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