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하성운, 녹화 도중 복면 가수에게 고백 받다…‘술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복면가왕’ 스틸./사진제공=MBC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만찢남’을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무대가 펼쳐진다. 판정단으로는 기수 하성운과 에이핑크의 윤보미, 오하영이 합류한다.

하성운은 지난주에 이어 날카로운 추리와 복면 가수들의 개인기 지원사격으로 스튜디오 분위기를 한층 달아오르게 한다. 심지어 녹화 도중 ‘하성운표 클럽 댄스’를 선보이며 열광적인 환호를 이끌어내기도 했다고. 순식간에 무대 위를 아수라장으로 만든 그의 클럽 댄스 실력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어 한 복면 가수는 “처음 보는데 잘 생겼다”며 하성운의 미모에 즉흥 고백을 해 좌중을 술렁이게 했다. 복면 가수도 사랑에 빠진 하성운의 무한 매력이 기대를 모은다.

윤보미는 한 복면 가수가 애절한 가창력과 대비되는 코믹 댄스를 선보이자 직접 무대 위로 나선다. 얼굴을 감싸며 쑥스러운 듯 어쩔 줄 몰라 하던 그는 음악이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무대 위를 종횡무진하며 모두를 폭소하게 한다. 이를 본 같은 그룹 멤버 오하영은 머리를 쥐어뜯으며 언니의 만행에 탄식했다는 후문이다.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