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장성규, 기저귀 찾고 눈물까지?…전쟁같은 라디오 DJ 데뷔 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 ‘굿모닝 FM’의 ‘뀨디’ 장성규의 전쟁같았던 데뷔 현장이 공개된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73회에서는 ‘뀨디’로 사랑받고 있는 장성규가 재등장한다. 처음으로 라디오 진행석에 앉게 된 장성규는 “손발이 차가워졌어”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 기저귀까지 찾으며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냈다. 지켜보는 매니저까지 심장 떨리게 만든 장성규의 라디오 현장은 어땠을까.

특히 매니저는 장성규를 위한 세심한 행동을 폭발시켜 관심을 모은다. 매니저는 장성규가 라디오 진행을 하는 동안 실시간 청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그를 향한 응원 댓글을 남겼다고 알려져 훈훈함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장성규가 청취자와의 전화 연결 도중 울컥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어떤 청취자가 장성규의 눈물샘을 자극했을지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