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박기량, 허심탄회 은퇴 시기 고민…”새로운 도전 재미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치어리더 겸 가수 박기량. / 제공=JTBC2 ‘악플의 밤’

치어리더 겸 가수 박기량이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은퇴 시기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늘(11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박기량은 이날 ‘악플의 밤’에서 ‘이젠 고령 치어리더. (치어리더) 그만할 때 됐지’라는 악플(악성댓글)에 “반정”을 외치며 “사실 은퇴 고민을 하긴 하지만 은퇴 시기가 아직 다 됐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맞대응했다. 특히 MC인 코미디언 김숙이 과거 박기량에게 연예계 활동을 제의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고 한다. 김숙과 친한 지인이 두 사람의 친분을 알고 박기량을 섭외하고 싶다 제의한 것.

연예계 진출설에 대해 박기량은 “사실 나는 일반인도, 연예인도 아닌 어중간한 위치”라며 “치어리더를 하면서 이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 나에게 치어리더 일이 항상 우선이었고 이에 수많은 방송 섭외도 거절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연기자 전향 보다 치어리더가 아닌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는 게 재미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같은 박기량의 고민에 MC인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박기량씨) 연예인 맞다. 내가 연예인들을 잘 모르는데 (게스트 출연 건을 듣고) 박기량씨는 잘 안다고 이야기기 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