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코미디에 목말라 있었어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N차원 와이프 선영을 연기한 배우 이정현. /사진제공=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정현이 “코미디 영화에 목말라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정현은 10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관련 인터뷰를 갖고 “항상 우울한 역할이나 연기력을 요하는 작품들만 해서 로맨스 코미디에 목말라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로맨스 코미디 영화에 처음 도전한 그는 “첫 촬영이 상우 오빠와 설렁탕집에서 만나는 장면이었다. 너무 긴장한 나머지 숟가락을 들고 있는 손이 덜덜 떨렸다”면서 “그 모습을 본 상우오빠가 깜짝 놀랐다. 오빠가 생각한 이정현의 이미지는 이게 아니라면서 신기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첫 촬영이라 너무 설레고 긴장됐다”며 “다행히 다음 촬영부터는 상우 오빠가 장난도 치고, 감독님도 잘해줘서 편하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시작한 현우(권상우 분) 앞에 N차원의 전처 선영(이정현 분)이 친구 상철(이종혁 분)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코믹 로맨스 영화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