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권상우 “성동일 선배와 호흡 맞추니 열정 충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두번할까요’에서 자유로운 싱글을 꿈꾸는 현우를 연기한 배우 권상우. /사진제공=수컴퍼니

배우 권상우가 “데뷔 때보다 작품에 대한 열정이 훨씬 충만해졌다”고 털어놓았다.

권상우는 10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관련 인터뷰를 갖고 “성동일 선배와 ‘탐정’ 시리즈를 찍은 후부터 열정이 많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촬영을 위해) 대기하는 시간도 재밌고, 스태프들이 현장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면서 내가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예전에는 그냥 지나갈 수 있는 것도 더 감사하게 느끼면서 살아가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권상우는 “성동일 선배가 되게 재밌게 일한다. 그런 것이 나한테도 작용했다”면서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많이 찍고 싶다”고 소망했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시작한 현우(권상우 분) 앞에 N차원의 전처 선영(이정현 분)이 친구 상철(이종혁 분)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코믹 로맨스로 오는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