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장’ 이승윤, 자연인 고충 토로 “극복할 것 많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의 이승윤./사진제공=스카이드라마

스카이드라마 채널 예능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이하 ‘영화보장’)에 개그맨 이승윤이 출격한다. 김태리, 류준열, 진기주의 케미와 특별한 사계절이 돋보이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 속 TMI 토크 열전을 펼치기 위해 자연인 이승윤이 섭외된 것.

오는 11일 방송되는 ‘영화보장’ 7회에서 이승윤은 “아마 ‘리틀 포레스트’ 촬영 할 때 주변 산에서 자연인을 만나고 있었을 것”이라며 운을 띄웠다.

MC 김숙이 “진짜 자연인이 된 윤택씨가 있다. 이승윤씨도 혹시 자연인으로 간거냐”라고 묻자 이승윤은 “도시가 좋다. 화려한 네온사인을 보면서 고층에서 커피 마시는 분위기가 좋다”며 도시남을 꿈꾸는 의외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승윤은 “영화를 보고 자연으로 가서 살면 좋겠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 극복해야 할 것들이 많다”며 자연인으로서의 조언도 풀어놨다.

이승윤은 “‘리틀 포레스트’에서 주인공들이 개울가에서 수박 먹는 장면이 있다. 모기 장난 아니다. 팅커벨 나방 날갯짓을 보면 생각이 달라질 것”이라며 자연 친화적인 생활에 대한 MC들의 로망을 깨부쉈다.

‘리틀 포레스트’를 보며 자연인으로서의 고충을 털어놓은 이승윤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