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악플에 “노력으로 여기까지 온 것” 분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악플의 밤’ 스틸./사진제공=JTBC2

JTBC2 ‘악플의 밤’에서 설리가 선 넘은 악플에 분노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악플의 밤’ 16회에는 치어리더 박기량과 방송인 알베르토가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친다. 치어리더와 외국인 방송인으로 대한민국 방송계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두 사람답게 악플 낭송에서부터 솔직 담백한 입담으로 속 시원하면서 유쾌한 매력을 드러낸다.

이런 가운데 최근 진행된 ‘악플의 밤’ 녹화에서 설리는 알베르토의 악플을 낭송하던 중 “말하기도 미안하다”며 씁쓸해해 모두를 주목하게 만들었다. 특히 “외국인이 별 노력 없이 돈 참 쉽게 번다”는 악플을 향해 알베르토가 “반 인정”을 외치면서 과거 외국인 토크 예능 출연 이후 찾아온 제2의 삶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알베르토를 향한 선 넘은 악플에 당사자보다 더 분노한 것은 설리였다. 그는 “다들 꿈을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지 않냐”며 “알베르토도 본인 노력으로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알베르토의 꿈과 노력을 짓밟는 악플을 향해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신동엽ㄷ 지금껏 본 적 없는 설리의 분노에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악플의 밤’ 16회는 이날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