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박예진, 11일 첫 등장…장혁과 대립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의 나라’ 스틸./사진제공=JTBC

배우 박예진이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나의 나라’ 측은 10일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왕자의 난으로 시작한 ‘나의 나라’는 이방원(장혁 분)의 칼 서휘(양세종 분)와 이성계(김영철 분)의 칼 남선호(우도환 분)의 대립으로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친우였으나 어긋나기 시작한 두 사람의 운명과 특별한 인연으로 얽힌 한희재(김설현 분)의 이야기는 역사 뒤편에 존재했던 치열한 삶을 담아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역사의 굵직한 흐름을 따라가면서 조선 건국이라는 대의보다 삶 그 자체에 대한 처절한 욕망을 품은 이야기는 몰입도를 선사했다.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세상과 맞섰던 서휘와 남선호, 한희재는 이제 서로 다른 길에 서게 됐다.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쓸려가면서도 자신만의 나라를 향해 거침없이 달려 나갈 세 인물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지난 2회에서 모든 것을 잃고 군역에 끌려간 서휘가 요동 전장 한복판에서 깨어난 엔딩은 앞으로 펼쳐질 본격적인 이야기에 기대를 끌어올렸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3회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강씨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흔들림 없는 차분한 눈빛의 그는 조선의 첫 왕비가 될 인물이다. 깊은 상처를 입고도 괘념치 않는 듯한 단단함이 인상적이다. 무엇보다 어린 아들들을 곁에 둔 그의 눈빛에는 어미로서의 강한 힘이 느껴진다. 박예진이 연기하는 강씨는 이성계의 둘째 부인으로, 남다른 기개와 지색을 겸비한 여장부다. 자기 소생에게 왕위를 물려주려는 야심을 품은 그는 이방원과 팽팽하게 맞설 예정이다. 4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하는 박예진은 탄탄한 연기로 우아한 기품 속에 차가운 칼날을 지닌 강씨를 입체적으로 표현할 예정이다.

박예진은 “오랜만에 좋은 작품을 만나 정말 기쁘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며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신덕왕후 강씨는 모성애가 강한 인물이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끌려 다니거나 유약하지 않고, 강인하고 주체적이면서도 기품을 잃지 않는 매력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역사 속 인물에 관해서도 공부했다. 그는 “신덕왕후 강씨는 크게 조명되지 않은 인물이라 그에 대해 많이 찾아보면서 공부하고 최대한 대본에 충실하려 노력하고 있다”라고 열의를 드러냈다. 또한 “평소 좋아하던 배우들과 함께 연기하게 되어 행복하다. 존경하던 김영철 선생님와 연기하는 것도 즐겁고, 장혁 배우와는 데뷔 초 이후로 만날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에 좋은 작품으로 만나게 되어 반갑다”라고 말했다.

‘나의 나라’ 3회는 오는 1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