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전혜빈 “계획된 일정도 미루고 선택한 작품…대박날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전혜빈이 1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전혜빈이 TV조선 드라마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의 대박을 예감한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레버리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기훈 감독과 배우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이 참석했다.

전혜빈은 사기를 칠 때만 여우주연상급 연기가 튀어나오는 여배우 사기꾼 황수경 역을 맡았다. 그는 “다른 계획이 있어서 한 번 거절했는데 시나리오를 무심코 들춰보니 너무 재밌고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있었다.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아서 다른 일정을 뒤로 미루고 이 작품을 선택했다”며 “촉이 강력하게 오기 쉽지 않은데 이 작품은 대박날 것 같다는 엄청난 기대감이 생긴다. 촬영하는 내내 느끼고 있고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드라마는 미국에서 5시즌 동안 방영된 ‘레버리지’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전혜빈은 “원작의 모든 캐릭터도 훌륭하지만 저희만의 특별한 색감으로 다시 칠해질 것 같아서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레버리지’는 한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사기꾼들과 뭉쳐 사기로 갚아주는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 오는 13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