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이동건 “원작 매력 유지하며 韓정서 담은 캐릭터 재창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동건이 1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TV조선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동건이 TV조선 드라마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에 원작인 미국드라마에 한국적 정서를 담아 재창조했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레버리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기훈 감독과 배우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이 참석했다.

이동건은 엘리트 보험조사관 출신 사기단 리더 이태준 역을 맡았다. 이동건은 “다섯 명이 주인공이라는 점이 든든했다. ‘레버리지’의 다섯 사기꾼은 원작과 마찬가지로 그다지 완벽하지도 않고 대단하지도 않은, 결핍이 있는 친구들이다. 비슷한 장르의 작품들도 있었지만 이 드라마만의 매력이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정적인 이유는 미다스의 손 남기훈 감독님 때문”이라고 감독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이 드라마는 미국에서 5시즌 동안 방영된 ‘레버리지’를 원작으로 한다. 이동건은 “미국적 정서에서 많이 탈피해서 다르게, 매력있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작의 태준에 해당하는 캐릭터는 알코올 중독 등의 설정이 돼 있다. 그런 설정이 한국에서도 도움이 될 것인지 감독님, 작가님과 고민했고 그걸 다른 방식의 결핍으로 표현했다. 다른 캐릭터도 마찬가지다. 한국에서 보기에 불편함이 없는 캐릭터로 재탄생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레버리지’는 한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사기꾼들과 뭉쳐 사기로 갚아주는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 오는 13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 2회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