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박기량, “치어리더? 웬만한 직업 정신 없으면 못 버틴다” 논란 언급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2 ‘악플의 밤’ 스틸컷. /사진제공=JTBC

치어리더 박기량이 대중의 선입견에 대해 일침을 가한다. JTBC2 ‘악플의 밤’에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악플의 밤’에는 박기량과 방송인 알베르토가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친다. 치어리더와 외국인 방송인으로 국내 방송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두 사람은 악플 낭송에서부터 솔직한 입담으로 유쾌한 매력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기량은 국내 치어리더를 대표해 당당히 악플 낭송을 펼쳤다. 그는 “야구는 몰라도 박기량 보러 야구장 간다” “박기량 앞자리는 예매 시작과 함께 티켓 매진”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만큼 치어리더계에서 독보적인 인물이다.

치어리더 경력 13년 차에 접어든 박기량은 한때 논란이 됐던 스폰설과 함께 치어리더를 향한 대중의 선입견을 거침없이 밝혔다. 박기량은 “치어리더 일당 10만 원 받던데 스폰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는 악플에 “노 인정”을 외쳤다. 그는 “치어리더는 웬만한 직업 정신이 없으면 버티기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열정페이를 받으며, 열정 없이는 할 수 없는 치어리더께 역대급 악플”이라며 맞대응을 펼쳤다.

또한 박기량은 “선수의 부진도 치어리더의 책임이 된다”며 치어리더이기에 겪은 말 못 할 고충과 자신만의 치어리더 기준 등 그간 밝힌 적 없는 속내를 허심탄회하게 꺼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악플의 밤’은 오는 11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