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조진웅 “시나리오 읽고 심쿵…금융범죄 실화, 알려야 겠다고 생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진웅,블랙머니

영화 ‘블랙머니’의 조진웅./ 사진=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조진웅이 영화 ‘블랙머니’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블랙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이하늬, 정지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조진웅은 “이런 사건이 있는 줄 몰랐다. 대충은 알고 있었는데 가까이 다가가려니 피로했다. 금융 범죄 사건 자체가 무겁고 어려운 소재이기 때문이다”라며 “이 사건을 극 중 양민혁을 통해 통쾌하게 전달하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드러낼 수 있는 확신이 있었다. 그래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를 다 읽었을 때 심쿵했다. 이 영화를 할 수 있는 시점이 지금이고, 나만의 연기 화법을 통해 사실을 세상에 알려야 겠다는 사명감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는 양민혁(조진웅 분)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해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1월 13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