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이하늬 캐스팅 생각해 본 적 없다…예능 보고 결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 사진=서예진 기자 yejin@

영화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이 이하늬 캐스팅과 관련해 비화를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블랙머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이하늬, 정지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 감독은 “이하늬가 김나리 역에 딱 맞다고 생각해본 적 없다. 주위에서 자꾸 이하늬를 추천하더라. ‘이하늬 어때?’라고 물어보면 모두 다 ‘좋지’라고 했다”며 “직접 만났는데도 잘 모르겠더라. 이하늬가 출연한 ‘극한직업’ ‘열혈사제’ 등의 작품을 봤다. 김나리 같은 역할을 맡은 적이 없어서 긴가민가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정 감독은 “예능 프로그램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을 봤는데 솔직하고 당당하게 표현하더라. ‘바로 저거다’라고 생각해 함께 하기로 했다”며 “주문한 건 크게 없다. 예쁘고 아름다운 건 무기 아니다. 미모를 내보일 필요 없다. 지식, 두뇌, 실력 등 지성있는 모습을 당당하게 내보이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는 양민혁(조진웅 분)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해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1월 13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