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덤’ 보컬X퍼포먼스 유닛, 3차 경연 공개···역대급 무대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net ‘퀸덤’ 예고편. /사진제공=Mnet

보컬, 퍼포먼스 유닛의 3차 경연 무대가 베일을 벗는다. Mnet ‘퀸덤’에서다.

지난 방송에는 러블리즈, 마마무, 박봄, AOA, (여자)아이들, 오마이걸이 3차 경연을 앞두고 유닛 무대를 준비하기 위해 워크숍을 떠났다. 보컬 듀엣 유닛인 마마무의 화사와 러블리즈의 케이, 박봄과 오마이걸의 효정, AOA의 혜정과 (여자)아이들의 민니는 중간 점검의 시간을 갖고 맛보기 무대를 공개했다. 러블리즈의 정예인, 마마무의 문별, AOA의 찬미, (여자)아이들의 수진, 오마이걸의 유아, 아직 정체가 공개되지 않은 한 명으로 구성된 퍼포먼스 유닛은 안무가 리아킴의 리드에 따라 개별, 합동 공연의 큰 그림을 구상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은 군무를 맞춰보는 퍼포먼스 유닛의 연습 장면을 담은 예고편을 10일 공개했다.

영상에는 파워풀한 안무를 숙지한 정예인, 찬미와 유독 진도를 따라가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유아의 모습이 등장했다. 이들이 무사히 무대를 마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또 박봄과 혜정은 경연곡 ‘허수아비’의 가사를 곱씹으며, 내용과 관련된 힘들었던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두 사람은 서로의 이야기를 듣던 중 눈물을 터뜨렸다.

예고편 말미에 공개된 3차 경연의 무대 일부는 한눈에 봐도 유닛마다 각기 다른 스타일이 돋보였다. 박봄과 혜정의 무대는 계절에 어울리는 감성적인 분위기를 자아냈으며, 화사와 케이의 무대는 성숙하고 고혹적인 분위기를 풍겼다. 혜정과 민니는 직접 건반을 연주하며 두 사람의 음색이 오롯이 드러나는 무대를 펼쳤다.

퍼포먼스 유닛은 댄서 한 명 한 명의 매력을 극대화해 선보일 개별 퍼포먼스와 충격과 전율을 선사할 합동 퍼포먼스를 예고했다. 각 팀을 대표하는 메인 댄서들의 진면모를 보여줄 무대에 귀추가 주목된다.

‘퀸덤’은 10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