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회 맞은 ‘아는형님’ 황선영 작가 “노후화 경계…파격적인 시도 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포스터./ 사진제공=JTBC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의 황선영 작가가 프로그램 제작 소회를 전했다.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이 오는 12일에 200회를 맞이한다. 2015년 12월 5일 첫 방송된 ‘아는 형님’은 출연진의 변함 없는 케미, 차별화된 ‘형님 학교’ 포맷, 장르를 불문한 게스트의 활약상에 힘입어 평균 시청률 5%(이하 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에 육박하는 JTBC 간판 예능프로그램으로 성장했다. 지난 2월 방송된 166회는 드라마 ‘SKY 캐슬’의 주역인 배우 김서형, 오나라가 출연해 자체 최고 시청률 10.6%를 기록했다. 1회부터 현재까지 ‘아는 형님’을 맡고 있는 황선영 메인 작가가 200회를 맞은 소감을 전했다.

황 작가는 프로그램이 200회까지 이어질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 “출연자들의 캐릭터가 어떻게 하면 더 사랑받을 수 있을까, 게스트들의 매력을 어떻게 하면 더 잘 보여줄 수 있을까, 다른 방송에서 한 번도 하지 않은 새로운 게임은 없을까, 그렇게 주 단위로 전쟁을 하다 보니 200회까지 오게 됐다. 비결이라면 꾸준히, 예민하게, 치열하게 방송을 준비한다는 점 아닐까”라고 밝혔다.

또한 황 작가는 초기의 시행착오를 겪고 안정적인 포맷으로 정착한 ‘형님학교’에 대해 “처음엔 무리수도 많이 뒀다. 반응이 좋지 않아 빨리 접었던 ‘정신 승리 대전’도 그중 하나였다”라며 “그런데 ‘정신 승리 대전’에서 게스트들이 했던 말도 안 되는 ‘장점 우기기’ 콘셉트가 현재 형님학교 포맷의 모태가 됐다. 돌이켜 보면 그 시간도 ‘아는 형님’에 꼭 필요한 시간이었던 것”이라고 평했다.

매주 ‘형님학교’를 찾는 전학생 게스트도 ‘아는 형님’의 화젯거리다. 황 작가는 “출연해준 모든 게스트가 다 고맙고 기억에 남는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제작진은 여전히 새로운 웃음을 발굴하기 위해 분투 중이다. 황 작가는 “제작진이 가장 경계하는 것이 프로그램의 노후화다. 안정적인 사랑을 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변화가 보이지 않으면 시청자들이 금세 지루해할 것”이라며 “100분의 시간이 10분처럼 느껴질 수 있도록 ‘형님학교’ 외에도 계속 코너를 개발하고 변화시킬 것이다. 물론 그 과정에서 다소 파격적인 시도도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