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초밥집과 사이즈+가격으로 갈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모둠초밥집의 밥 양을 지적했다.

9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둔촌동에서 진행되는 네 번째 솔루션이 진행됐다.

지난 주 ‘양이 너무 적다’는 평을 들은 모둠초밥집은 밥 양을 좀 더 늘려보기로 결정, 백종원에게 밥을 10g을 넣은 초밥과 14g을 넣은 초밥을 동시에 내놨다.

그러나 백종원은 “별다른 사이즈 차이가 없다”며 의아해했고, 사장님은 “이 이상 사이즈를 하면 먹기 조금 그렇다”고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사장님은 밥 양을 늘릴 경우 생선 맛이 안 날 것을 걱정했다.

백종원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사장님의 밥 맛을 높이 평가하며 “밥을 많이 넣은게 더 맛있다. 일본가면 이것보다 밥 양이 2배 많다”고 밝혔다.

이어 백종원은 “회사 다니는 고객님들이 어떤 초밥을 선호할 것 같냐. 여기만의 색깔을 찾아야 한다. 가성비 훌륭한 초밥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주는 사람들이 왜 초밥을 먹고도 허기져 했는지 알아보고자 밥 양을 계산했다. 1인분의 밥 양은 보통 210g이었고, 사장님의 초밥으로 이 정도 양을 먹으려면 21피스는 먹어야만 했다.

이후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밥 20g을 넣어 초밥을 만들어 달라 주문했다. 초밥맛을 잘 모르는 김성주는 밥 10g과 20g의 초밥을 먹고 “둘 다 맛있다.”며 밥 양이 많아진다고 맛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구성에 대해서도 “9000원에 10피스를 맞추면 최고”라며 무리가 안된다면 9000원짜리 초밥세트를 만들어보라”고 과제를 냈다.

사장님이 당황하며 대답하지 못하자 백종원은 “지금은 가성비 초밥으로 버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