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에 “우리 썸 타자”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공효진이 강하늘에게 썸 타자고 고백했다.

9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공효진 분)과 용식(강하늘 분)은 경찰서에서 나와 만두집에서 만두를 먹었다.

동백은 “용식씨와 만두를 먹고 앉아있으니까 사람 마음이 막…”이라며 말을 얼버무렸다. 이에 용식은 “좋죠? 좋으시죠?”라며 들떠했다.

그러나 동백은 “안 사겨요”라며 딱 잘라 말했다. 동백은 “불 같은 연애 싫다. 난 어리지도 않고 혼자도 아니다. 돈도 벌어야 한다. 만사 제쳐두고 꽁냥하는 거 못한다. 불 같은 거 하고 싶은 거면 다른 사람이랑 해라”라고 말했다.

용식이 시무룩해하자 동백은 “우리 불 같이 퍼 붓지 말고 천천히 따끈해요. 불 같이 퍼붓는 건 헤어지면 땡이자나요”라고 설명했다. 이에 용식은 “그러니까 우리 뭐를 하긴 하자는 거죠?”라며 기대했다.

동백은 조심스럽게 “네”라며 “우리 썸 타봐요. 오래오래 따뜻하고 싶어요”라고 고백했다. 동백의 말에 용식은 감동의 눈물을 글썽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