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뒈진다 진짜로”…’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김지석에게 경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화면 캡처.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강하늘이 김지석에게 경고를 날렸다.

9일 방송된 ‘동백꽃 필 무렵’에서 강종렬(김지석 분)은 황용식(강하늘 분)에게 “동백(공효진 분)이 좋아하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에 용식은 “그런건 왜 묻냐. 필구 아버지라서?”라고 정곡을 찔렀다.

종렬이 “동백이 동정하지 말아라”라고 말하자 용식은 “강 선수는 누구를 불쌍해서 좋아하냐. 참 멍청한 놈이다. 동백씨가 얼마나 혼자서 빛나는 사람인지 모르냐. 나는 동백씨 하나면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종렬도 “동백이 이렇게 사는 거 안 이상 가만히 안 냅둔다”고 선언했다.

용식은 “동백씨 사는게 어때서 그러냐”고 발끈하며 “동정하지 말아라. 동백씨 네 여자 아니고 필구도 네 자식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이어 “나는 무식하게 동백씨 좋아할거다. 옹산 들락거리지 말아. 뒈진다 진짜”라고 경고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