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배해선 “태국에서 인기 실감, 아이유도 놀라워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스틸./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배해선이 높아진 인기를 실감했다고 밝힌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어서 오십시오’ 특집으로 배우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구구단의 미나. 블락비의 피오가 출연한다.

배해선은 지난 ‘해피투게더4’ 출연 당시 김태희의 따귀를 때리는 장면을 언급하던 중 시범으로 조세호의 따귀를 때려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크게 화제를 모았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배해선은 “조세호의 따귀짤(따귀를 때리는 사진)을 선물로 많이 받았다”고 밝히며 ‘해피투게더4’ 출연으로 달라진 점을 이야기했다.

배해선의 활약은 이날 녹화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지난 출연과는 달라진 자신의 인지도와 인기에 대해 언급해 모두의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 배해선은 최근 종영한 tvN ‘호텔 델루나’ 출연 이후 역할 이름은 물론 자신의 이름까지 알아주는 사람이 많다고 설명하며 자신의 달라진 리액션에 대해서도 말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과 전현무는 “이제 연예인 다됐다”고 반응을 보였다.

이어 배해선은 태국 방콕에서 직접 느낀 해외 인기를 소개했다. 방콕 팬들의 놀라운 사랑은 아이유도 놀라게 할 정도였다고. 또한 배해선은 미나의 춤도 선보였다. 즉석에서 미나와 함께 합을 맞추는 모습은 걸그룹의 무대만큼이나 완벽했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