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한글날 기념 日 우토로 마을에 안내서 기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송혜교,론칭

배우 송혜교./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혜교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한글날의 의미를 되새겼다.

서경덕 교수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한글창제 및 반포를 기념하는 우리의 한글날이다. 이날을 기념하여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진행하는 전 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 기증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2019년인 만큼 지금까지 한글 안내서를 기증했던 곳에 또 기증하는 리필 프로젝트를 펼치는 중이다.

서경덕 교수는 “중국 상해의 윤봉길 기념관부터 시작한 리필 프로젝트로, 이번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에 1만부를 또 기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8년 전 혜교 씨와 처음으로 의기투합하여 시작한 일이 벌써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고자 더욱더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서경덕 교수는 “최근 혜교 씨와의 통화에서 전 세계에 퍼져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한글 안내서를 다 기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약속했다”며 했다.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는 지난 2월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도쿄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3.1운동 100주년에는 헤이그 이준열사기념관에 한글간판을,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에는 항주 임시정부청사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