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노르웨이 친구들, K뷰티 도전 “마동석처럼 해 주세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노르웨이 세 친구가 K뷰티에 도전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노르웨이 세 친구는 점심 식사를 마치고 미용실을 찾아 나선다. 미용실은 노르웨이의 비싼 물가 때문에 평소 잘 이용하지 않는 세 친구가 변신을 시도하고자 계획한 곳. 우연히 발견한 미용실에 들어선 친구들은 각자 원하는 스타일을 요청하고, 보드는 특이하게 한국 배우인 마동석을 언급한다.

이는 지난 밤 친구들이 미용실을 간다는 소식을 들은 호쿤이 “이상할 건 없어. 그 배우가 누군지는 내일 알게 될 거야”라며 강력 추천한 것으로, 상상도 못 했던 배우의 이름을 들은 미용사는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머리를 하기 위해 자리에 앉은 친구들은 “오 내가 이런 것도 해보네” “초등학교 4학년 이후로 염색을 처음 해봐”라며 설레어 한다. 특히 보드는 사전 인터뷰에서 “1년에 한두 번 정도 머리를 자르는데, 가족 보러 갔을 때 엄마에게 잘라 달라고 부탁해요”라고 밝혔다. 오랜만에 전문가의 손길을 받은 친구들은 숨겨두었던 멋짐이 드러나자 서로에게 폭풍 칭찬을 늘어놓으며 한껏 만족해했다는 후문이다.

노르웨이 삼인방의 한국 미용실 체험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