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 ‘천국의 속삭임’ 배리어프리버전 참여…’마이 백 페이지’에 이어 두 번째

한효주
배우 한효주와 허진호 감독이 2013 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천국의 속삭임’의 배리어프리버전에 재능기부로 참여한다. 허진호 감독은 연출을, 한효주는 화면해설을 각각 책임졌다.

배리어프리영화란 청각장애인을 위해 한국어자막을 넣고, 시각장애인을 위해 화면해설을 넣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의미한다. 그간 ‘마당을 나온 암탉’, ‘도둑들’, ‘완득이’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선보인 바 있다.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에서 열리는 2013 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천국의 속삭임’은 이탈리아 최고의 음향감독으로 손꼽히는 미르코 멘카치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 불의의 사고로 시각을 잃은 열 살 미르코가 불행을 딛고 자신의 꿈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려냈다.

‘천국의 속삭임’ 배리어프리버전 연출을 맡은 허진호 감독은 “시각장애인들이 비록 보지는 못하지만, 청각, 촉각으로 사물들을 더 깊게 바라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특히 주인공 미르코가 소리를 채집하는 모습을 보며 ‘봄날은 간다’가 떠오르기도 했다. 좋은 경험이었고 뜻 깊은 일이었다”고 연출 소감을 전했다.

한효주는 지난 2012년 일본영화 ‘마이 백 페이지’ 화면 해설로 배리어프리영화에 참여한 바 있다. 또 2013년 배리어프리영화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하고 있는만큼 배리어프리영화와 인연이 깊다. 한효주는 “두 번째 화면해설을 하게 되어 참 기쁘다”며 “화면해설 작업이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지만, 모든 분들이 즐겁게 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보고 감동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진호 감독과 한효주는 2013 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식에 참여해 관객과 직접 만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