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너무 재밌는 시나리오…한번에 다 읽고 하루만에 출연 결정”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이정현이 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두번할까요’에 출연한 배우 이정현이 “시나리오가 너무 재미있어서 한번에 다 읽고 하루만에 출연하겠다고 연락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과 박 감독이 참석했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시작한 현우(권상우 분) 앞에 N차원의 전처 선영(이정현 분)이 친구 상철(이종혁 분)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코믹 로맨스다.

극 중 N차원 와이프 선영을 연기한 이정현은 “한번에 다 읽힌 시나리오는 이번이 처음이다. 너무 재밌어서 다 읽자마자 하루 만에 출연하겠다고 연락했다”면서 “항상 어둡거나 연기력을 요하는 작품을 찍어서 아쉬웠는데 이번 작품을 캐스팅해준 감독님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 편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작품에서 팬들께 밝은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는 것 같아 연기하면서 최대한 밝은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