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종혁 “만년호구 캐릭터 위해 힘빼고 연기했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이종혁이 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두번할까요’에 출연한 배우 이종혁이 극 중 캐릭터를 연기할 때 힘을 빼고 연기했다고 했다.

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과 박용집 감독이 참석했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시작한 현우(권상우 분) 앞에 N차원의 전처 선영(이정현 분)이 친구 상철(이종혁 분)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코믹 로맨스다.

극 중 만년 연애호구 상철로 분한 이종혁은 “연애에 대해 잘 모르는 인물을 연기하다 보니까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바보처럼 보이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웃음소리에 변화를 주고 싶어 감독님께 말했는데 긍정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겉모습은 멀쩡하지만 웃음소리를 통해 미숙한 모습을 보이게끔 했다. 눈치없고 어리바리한 느낌을 주기 위해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연기했다”면서 “관객들이 보기에 불편하지 않게끔 힘 빼고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