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권상우 “제대로 찌질해 보이고 싶었어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권상우가 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에서 영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권상우가 “작품 장르에 맞춰 한 발짝 더 다가가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과 박용집 감독이 참석했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라이프를 시작한 현우(권상우 분) 앞에 N차원의 전처 선영(이정현 분)이 친구 상철(이종혁 분)을 데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코믹 로맨스다.

권상우는 극 중 자유로운 싱글을 꿈꾸는 현우 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작품을 찍을 때 찌질하게 보일 땐 제대로 찌질해 보이고 싶었다”면서 “앞으로 작품을 찍으면서 외형적인 것보다 진정성이나 장르에 맞춰 한 발짝 더 다가간 배우가 됐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