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해은 ‘하자있는 인간들’ 합류…오연서와 끈끈한 ‘사제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주해은./ 사진제공=에이스토리, 나무엑터스

배우 주해은이 MBC 새 수목극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한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강박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만나는 로맨틱 코미디물로 11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주해은은 촉망받는 육상부원 이주희 역을 맡아 극에 재미를 더한다.

특히 주해은은 오연서(주서연 역), 김재용(주서준 역) 남매와 조금은 특별한 호흡을 맞춘다. 주해은은 체육 교사인 오연서의 집에 함께 살게 된다. 오연서와는 끈끈한 사제 케미를, 남동생인 김재용과는 ‘썸앤쌈’ 케미를 선보이며 풋풋하면서도 달달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주해은은 “어린 나이에 씩씩해질수 밖에 없었던 이주희라는 인물이 점차 다양한 감정을 갖게 되는 과정을 연기할 수 있어서 즐겁다. 이주희라는 캐릭터를 더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존재감 있는 연기와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주해은에게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KBS2 드라마 ‘땐뽀걸즈’와 영화 ‘스윙키즈’로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주해은은 이번에도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열정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낼 준비를 마쳤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내달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