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막메이트’ 정세운 “음악 얘기할 수 있는 형·누나 생겨 기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수 정세운이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웹예능 ‘고막메이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정세운이 SBS 모비딕 웹예능 ‘고막메이트’로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형, 누나를 만나 기쁘다고 했다.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고막메이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옥성아 PD와 작사가 김이나, 가수 이원석, 딘딘, 정세운이 참석했다.

정세운은 “기타를 독학으로 시작해 혼자 음악 활동을 해왔다. 이번에 ‘고막메이트’를 만나게 돼 형, 누나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고 음악을 통해 위로를 주고 위로를 받으며 소통할 수 있게 됐다. 음악을 좋아하는 저한테는 거부할 수 없는 유혹이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정세운은 함께 출연하는 김이나, 딘딘, 이원석에 대해 “지나가다가 한 두 번씩은 봤는데 대화를 나누거나 친분이 있는 상태가 아니라서 첫 녹화에서 긴장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형, 누나들이 너무나 편하게 대해주셔서 원래부터 알고 지냈던 사이처럼 편안함을 느꼈다. 첫 녹화도 친근하게 잘 마무리해서 기분이 좋았다”고 이야기했다. 긴장하진 않았냐고 묻자 “형, 누나들에 대해 자세히 잘 모르는 상태여서 너무 긴장됐다”면서도 “긴장한 게 무안할 정도로 편안한 분위기에서 형, 누나들과 그냥 얘기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이나가 정세운을 보고 “자꾸 왕만두가 생각난다. 만두 같은 귀여움이 있다”고 했다. 이에 정세운은 왕만두라는 별명에 대해 “평생 가져가고 싶다”며 즐거워했다. 이원석과의 브로맨스에 대해서는 “낯을 가리는 편인데 원석 형과는 동네 편한 형과 얘기하는 느낌을 받았다. 나는 닮아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나는 편하게 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혼자 음악활동을 해와서 형, 누나들이굉장히 소중하다. 음악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고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고 조언도 받을 수 있어 자연스러운 브로맨스, 이나 누나와 딘딘 형과도 색다른 케미가 나오는 것 같다”고 자랑했다.

‘고막메이트’는 ‘너의 이야기, 우리가 들려줄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출연자들이 시청자의 고민을 노래로 위로해주는 프로그램. 오는 11일 올레 tv 모바일에서 선공개된 후 오는 18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SBS 모비딕의 유튜브 채널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