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제이홉, 美 빌보드 ‘핫 100’ 진입…‘폭발적 반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베키 지(왼쪽), 방탄소년단 제이홉./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제이홉이 영국 오피셜 차트에 이어 미국 빌보드 차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는 7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에 제이홉이 지난달 27일 발표한 ‘Chicken Noodle Soup(feat. Becky G)’(치킨 누들 수프)에 관한 특집 기사를 게재하고 “제이홉이 베키 지와 함께한 솔로곡으로 빌보드 ‘핫 100’ 81위에 등극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제이홉이 한국 팝 아티스트로는 6번째, 솔로에서는 3번째로 빌보드 ‘핫 100’ 진입 기록을 세웠다”고 덧붙였다.

또한  빌보드는 “‘Chicken Noodle Soup(feat. Becky G)’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이는 2018년 발표한 제이홉의 첫 믹스테이프 ‘Hope World’(홉 월드)의 타이틀곡 ‘Daydream(백일몽)’ 이후 2번째”라고 설명했다.

제이홉은 음원 공개 직후 미국, 캐나다, 프랑스, 브라질 등 전 세계 69개 국가 및 지역의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에서 82위를 차지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Chicken Noodle Soup(feat. Becky G)’은 제이홉이 처음 춤을 배우기 시작했을 때 접했던 음악인 웹스타(Webstar)와 영비(Young B)의 ‘Chicken Noodle Soup(Feat. AG aka The Voice of Harlem)’에서 후렴구를 인용해 제이홉만의 스타일로 풀어낸 곡이다.

미국 가수 베키 지가 피처링과 뮤직비디오에 참여하며 대세 아티스트 간의 협업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 곡의 가사에는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등 3개 국어가 포함됐으며 뮤직비디오는 제이홉과 베키 지, 50여 명의 댄서들이 참여해 문화적 다양성과 대중성이 모두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이홉은 음원 공개와 동시에 전 세계 40여 개 국가 및 지역에서 틱톡(TikTok)을 통해 글로벌 프로모션 #CNSchallenge를 진행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