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장성규 “높아진 인기 부담…TV프로그램 줄이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방송인 장성규./사진=MBC

MBC FM4U ‘굿모닝 FM’의 DJ 장성규가 높아진 인기가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라디오 가을개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장성규는 최근 높아진 인기에 대해 “(인기가) 너무 빠르게 올라가 부담스럽다. 그릇에 담기 벅찰 정도”라며 “교만함 마음도 생기고 연예인 병도 더 심하게 걸리는 것 같다. 그래서 이 모든 건 거품이고, 훅 갈 수 있다고 스스로에게 최면을 걸고 있다. 내 속도를 찾아야 편하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현재는 많이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새로운 DJ로서의 포부도 밝혔다. 장성규는 “전날의 피로로 고단한 분들에게 하루를 버틸 수 있는 에너지를 드리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나부터 피곤한 기색을 보여드리면 안 되겠다는 의무감이 있다”면서 “라디오를 위해 TV프로그램들을 줄일 계획이다. 라디오 DJ는 오래전부터 하고 싶었던 꿈이었기에 늘 좋은 컨디션으로 임하고 싶기 때문이다. 청취자들이 보시기에 거슬리는 부분 없이 마음에 녹아드는 DJ가 되겠다”고 말했다.

‘굿모닝FM’은 매일 오전 7시~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