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시대’ 정해인, 76세 팬에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답장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사진제공=MBC

배우 정해인이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이하 ‘여성시대’)에 출연해 76세 청취자에게 따뜻한 답장을 보냈다.

8일 방송된 ‘여성시대’에는 “일흔여섯 된 할머니”라면서 “MBC 드라마 ‘봄밤’을 네 번이나 다시 볼 정도로 정해인에게 푹 빠져 있다”는 청취자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청취자는 정해인이 출연한 MBC ‘같이 펀딩’을 보고, ‘봄밤’의 OST를 듣기 위해 휴대폰으로 음악 듣는 법을 배우는 등 그의 열혈 팬이라고 밝혔다.

사연 속 청취자는 “(정해인이) 연기도 잘하고 정말 이쁘다. 시골에 혼자 사니까 문화적인 혜택과 멀어지는 게 속상하다. 아마도 내가 정해인의 최고령 팬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에 ‘여성시대’의 제작진은 청취자의 사연을 전달, 정해인의 음성 답장을 공개했다. 정해인은 “라디오에 사연을 적어서 편지로 보낸 거 잘 읽었다.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답했다.

또한 정해인은 “‘봄밤’을 재밌게 봐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앞으로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역할로 연기를 보여줄 테니까 지금처럼 지켜봤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이어 “항상 건강하고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여성시대’ 청취자 여러분들 항상 행복하고 오늘도 좋은 일이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DJ 양희은과 서경석은 정해인의 음성 메시지에 고마움을 표했다. 서경석은 “역시 목소리가 좋다”, 양희은은 “(청취자분께서) 심장 잘 간수하셔야 한다”고 언급했다.

청취자들은 정해인의 목소리에 “아침부터 따뜻한 목소리에 행복합니다” “다들 오늘 계 탔네요” “‘여성시대’, 대통령에 이어 정해인이라니 최고네요” “역시 ‘여성시대’ 대박입니다”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여성시대’는 매일 오전 9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