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도회적 매력+털털한 성격의 새 친구 합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스틸.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 남성 출연자들을 설레게 하는 미모의 새 친구가 등장한다.

8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역대 출연자 중 가장 어린 나이에 빼어난 미모의 새 친구가 합류한다. 이번 새 친구는 청춘들을 위해 가을 전어를 직접 공수하고 가장 먼저 숙소에 도착해서 청춘들을 기다리는 등 부지런한 면모를 선보였다.

도회적인 외모와 달리 오랜 시골 생활 유경험자인 새 친구는 중학생 때까지 장작을 때며 살았다고 한다. 그녀는 맨발로 집안을 누비고 싸리비로 마당을 쓸고 물을 뿌리며 청춘들을 기다리는 등 한시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또한 거침없이 나무 위를 올라가 감을 따는 등 털털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집 근처 내시 가문 고택을 구경하고 돌아온 남자 청춘들은 집 안에 누워있는 새 친구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이어 새 친구의 정체를 알고나서 남자 청춘들은 시종일관 밝은 미소를 지었다. 구본승은 새 친구가 “본승의 팬이었다”고 고백하자 귀까지 빨개졌다.

남자 청춘들의 잇몸을 만개시킨 미모의 산골 소녀, 새 친구의 정체는 8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