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정세운, “2019년 다양하게 도전···모두 음악 위한 활동”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 /사진제공=MBC

가수 정세운이 음악 활동에 관한 소신을 밝혔다.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다.

지난 7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 정세운은 먼저 새 앨범 ‘Day’를 “Day In과 Day Out 두 가지 버전으로 나뉜다. ‘해가 뜰 때부터 질 때까지’라는 뜻으로 나의 24시간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또 정세운은 감미로운 가창력으로 ‘Day’의 타이틀곡 ‘비가 온대 그날처럼’의 라이브를 선보였다. 그는 “이 노래를 할 때 세상에 혼자 남아있다는 생각을 하고 부른다”면서 “처음으로 발라드를 타이틀곡으로 도전했다. 계절에 맞게 가을 감성으로 촉촉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DJ 후이는 “평소에 안 하던 장르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존 정세운의 음악을 들었을 때는 기타 사운드의 리드미컬한 느낌이었다면, 그와는 다른 느낌의 음악을 가지고 나왔다”고 평했다. DJ 진호도 “이제 가을이 오고 있는데, 계절과 잘 어울린다”면서 “센치한 날씨에 센치한 음악을 듣는 느낌”이라고 칭찬했다.

최근 교육방송 ‘청소년소통프로젝트 경청’의 DJ와 웹예능 ‘고막메이트’의 MC로 활동을 시작한 정세운은 “올해 다양한 도전을 했다. 뮤지컬도 했고, 라디오 DJ도 하고, 앨범도 내고, 콘서트도 했는데 모든 활동은 내 음악을 위해서 하는 것이다. 음악에는 다양한 경험이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을 위해 고민하고 공부하는 정세운이 되겠다”며 깊은 소신을 밝혔다.

이어 진호도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의 주연을 맡게 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뮤지컬 ‘그리스’를 경험한 정세운은 “뮤지컬은 바로 연기해야 한다”며 즉석에서 한 구절을 연기해 뮤지컬 선배다운 면모를 뽐냈다.

‘아이돌 라디오’의 메들리댄스 코너에 나선 정세운은 반전의 춤 실력을 자랑했다. 그는 ‘La La (PROD. 이단옆차기)’, 아이유의 ‘삐삐’,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Feat. Halsey)’, 엑소의 ‘Love Shot’ ‘WATERFALL (PROD. Tasco, Junzo)’에 맞춰 카리스마와 귀여움을 과시했다.

정세운은 팬들에 “항상 서로 놀리면서 재밌게 생활하고 있다. 백발의 정세운이 됐을 때도 디너쇼까지 함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동반자가 됐으면 좋겠다”며 애정 어린 인사를 남겼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일주일 동안 스페셜 DJ를 맡은 진호와 후이는 마지막 진행의 소회를 풀었다. 진호는 “라디오 DJ를 해보는 게 꿈이라고 제작진에게 항상 어필했다. 이렇게 좋은 기회를 얻게 됐는데 잘했는지 모르겠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오면 더 잘해보겠다”며 시원섭섭한 소감을 말했다. 후이는 “쉽게 경험해보지 못할 시간이었기 때문에 즐거웠다”고 자축했다.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오전 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