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형돈, “예전 같지 않아 슬퍼”···어머니께 보내는 영상 편지 ‘울컥’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개그맨 정형돈이 어머니께 보내는 영상 편지로 눈물샘을 자극한다.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정형돈, 가수 데프콘, 배구선수 김연경, 농구선수 오세근이 출연하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형돈은 어머니에 대한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았다. 그는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어머니께 보내는 영상 편지로 화제를 모았다. 정형돈은 “예전 같지 않아 더 슬프다”며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이에 MC 안영미도 눈물을 참으려 애쓰는 등 그의 마음에 공감했다.

또한 정형돈은 제작진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그는 직접 제작진과 아이디어를 주고받으며, 예능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했다. 과연 그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프로그램이 무엇일지 의문이다.

이어 예능 작가 출신의 아내를 둔 정형돈은 작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가 직접 작가들의 고충을 대변하고 나선 것. 이에 데프콘도 “연예인들만 꿀인 세상은 지났다”며 뜻을 함께했다.

이번 방송에는 배우 권율이 스페셜 MC로 합류했다. 그는 달콤한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예정이다. 또 MC 김구라와 ‘팩트 강박’이라는 공통점을 발견해 의외의 케미를 보여줬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9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