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에이비식스, 첫 정규 ‘식스센스’로 또 성장…”더 기대되는 그룹 될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에이비식스,AB6IX

그룹 에이비식스(AB6IX)의 임영민(왼쪽부터), 전웅, 이대휘, 박우진, 김동현이 7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첫 정규앨범 ‘식스센스(6IXENS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첫 정규앨범 ‘식스센스(6IXENSE)’로 ‘완성형 아티스트돌’임을 또 한 번 입증했다. 데뷔 전부터 작사·작곡 실력을 뽐냈던 멤버들은 데뷔 5개월 만에 일취월장한 실력을 자랑하며 성장의 결과물을 내놓았다. 에이비식스는 ‘다음이 더 기대되는 그룹’이라는 수식어를 위해 더 발전하고 성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에이비식스가 7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첫 정규앨범 ‘식스센스(6IXENS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블라인드 포 러브(BLIND FOR LOVE)’를 비롯해 ‘딥 인사이드(DEEP INSIDE)’ ‘섀도우(SHADOW)’ ‘낫씽 위드아웃 유(NOTHING WITHOUT YOU)’ ‘드림(D.R.E.A.M)’ ‘기대’ ‘민들레꽃’ ‘선셋(SUN SET)’ ‘_앤드 미(_AND ME)’ ‘러브 에어(LOVE AIR)’ ‘이쁨이 지나치면 죄야 죄’ 등 11곡이 수록됐다. ‘블라인드 포 러브’는 데뷔곡 ‘브리드(BREATHE)’와 연장선상에 있는 딥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멤버 이대휘가 작곡, 작사에 참여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걸 다 줘도 아깝지 않다’는 남자의 패기를 노랫말로 표현했다.

에이비식스,AB6IX,임영민

그룹 에이비식스(AB6IX)의 임영민이 7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식스센스(6IXENS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이날 임영민은 “데뷔 앨범 다음으로 5개월 만에 정규앨범으로 인사를 드릴 수 있게 돼 영광이다. 데뷔 활동을 하면서도 정규앨범을 위해 준비했다. 자신감을 갖고 있기 때문에 빠르게 컴백했다고 생각한다. 자신감을 그대로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1년차 신인 그룹이 데뷔 앨범 다음으로 정규앨범을 발표하는 것은 이례적인 행보다. 이대휘는 “(정규 앨범 컴백에 대해) 부담감이 없진 않았다. 디지털 시대라 요즘 정규앨범을 내는 게 어려운 환경이더라. 우리가 힘들더라도 팬들과 대중에게 좋은 음악을 많이 들려드리면 좋을 것 같아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박우진은 “우리 앨범을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에비뉴(에이비식스 팬덤명)다. 팬들을 위한 앨범”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은 “곡 하나하나 작업을 하면서 멤버들끼리 이야기를 더 나눌 수 있었고, 음악에 대해 고민을 하다 보니 음악적 스펙트럼이 넓어진 것 같아서 감사함도 함께 느꼈다”고 덧붙였다.

에이비식스,AB6IX

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7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식스센스(6IXENS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블라인드 포 러브’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이날 쇼케이스에서 처음 공개된 ‘블라인드 포 러브’ 무대는 에이비식스의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줬다. 이대휘와 전웅의 매력적인 보컬에 이어 임영민의 에너지 넘치는 랩, 김동현의 부드러운 보컬과 박우진의 랩 및 독무가 쉴 틈 없이 강렬하게 이어졌다. 데뷔곡 ‘브리드’보다 화려하고 어려운 동작들과 파워풀한 군무가 인상적이었다. 특히 한쪽 눈을 가린 채 다른 손으로 ‘6’을 그리는 안무가 매력적이었다. 박우진의 랩 파트에서 그가 춘 춤이 잔상처럼 남는 에이비식스의 퍼포먼스도 신비로웠다.

‘블라인드 포 러브’를 만든 이대휘는 “조금 더 강렬하고 업그레이드된 사운드를 들려드리고 싶었다. 노래를 대표하는 가사가 ‘난 사랑의 눈이 먼 아이야’다. 사랑하는 상대에게 모든 것을 줘도 아깝지 않다는 의미다. 팬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우진은 “포인트 안무가 정말 많다. 도입부에서 ‘6’을 만드는 대형이 있고, 킬링 파트인 ‘난 사랑의 눈이 먼 아이야’에서 손바닥으로 눈을 가리고 다른 손으로 ‘6’을 그리는 안무도 있다. 팔로 파도를 표현하는 안무도 있어서 퍼포먼스에 많은 기대를 해주셨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발매한 데뷔 앨범 ‘비컴플릿(B:COMPLETE)’ 수록곡에 두루 참여했던 멤버들은 이번 앨범 역시 전곡 작곡, 작사에 참여했다. 팀의 메인 프로듀서인 이대휘뿐만 아니라 멤버 김동현과 임영민이 자작곡을 수록하면서 한층 성장한 음악 실력을 뽐냈다.

김동현은 “‘이쁨이 지나치면 죄야’ ‘딥 인사이드’ ‘앤드 미’ 등 세 곡을 수록하게 됐다. 팬들이 저희가 쓰고 느끼고 표현한 노래를 듣는 걸 좋아해서 저뿐만 아니라 멤버들이 작곡, 작사에 대해 고민하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영민은 “‘쉐도우’라는 곡을 수록하게 됐다. 예전에는 (이)대휘가 틀을 잡아주고 그 안에서 멜로디도 쓰고 가사를 썼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작곡을 해봤다. 그래서 기분이 남다르다. 데뷔 활동부터 쓰기 시작해서 오래 고민했던 곡이라 더 영광”이라고 밝혔다.

에이비식스,이대휘,AB6IX

그룹 에이비식스(AB6IX)의 이대휘가 7일 오후 서울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식스센스(6IXENS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음악방송 1위 공약을 묻자 이대휘는 “음악방송을 1위를 할 생각도 못 했다. 그래서 멤버들끼리 나눈 이야기도 없다. 1위를 하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대답했다. 김동현은 “우리가 ‘블라인드 포 러브’ 뮤직비디오 촬영 때 안대를 쓰고 촬영했다. 안대를 쓰고 무대 퍼포먼스를 하면 좋을 것 같다. 완곡은 좀 그러니까 1절 정도 안대를 쓰면 좋을 것 같다”고 의견을 내놨다.

이대휘는 “에이비식스가 다양한 도전을 하는 그룹으로 불렸으면 좋겠다. 다음이 더 기대되는 그룹이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며 “더 열심히 노력해서 대중들이 ‘쟤네는 진짜 잘한다’고 인정할 때까지 하겠다”고 강조했다.

에이비식스의 ‘식스센스’ 전곡 음원은 오늘(7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