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 베르겐국제영화제 공동 대상…전세계 27관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벌새’ 포스터./ 사진제공=엣나잇필름

11만 관객을 돌파하며 독립영화계에서 새로운 기록을 쓰고 있는 영화 ‘벌새’가 베르겐국제영화제에서 경쟁 부문 공동 대상을 수상하며 국내외 각종 영화제에서 27관왕을 달성했다.

개봉 6주 차에도 독립·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며, 전체 박스오피스 순위에도 이름을 올리고 있는 ‘벌새’를 향한 열기가 계속해서 뜨거운 가운데 또 한 번의 수상 소식으로 장기 흥행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지난 9월 25일부터 10월 3일까지 개최된 제20회 베르겐 국제영화제에서 ‘벌새’는 ‘라 요로나(LA LLORONA’의 자이로 부스타만테 감독과 함께 경쟁 부문 공동 대상을 수상했다. 전세계의 비범한 장편 작품에 수상하는 경쟁 부문에는 올해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멘도사 필호 감독의 ‘바쿠라우’와 베를린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나다브 라피드 감독의 ‘시너님스’도 후보에 있을 정도로 쟁쟁했던 가운데 ‘벌새’가 수상의 영예를 안은 것. 베르겐 국제영화제는 “인간관계에 대한 미스터리는 10대들에게 버거운 문제고 ‘벌새’의 주인공인 은희에게도 그렇다. ‘연결’에 대한 갈망은 매우 강렬해서, 파괴적이기까지 하다. 그녀의 이야기는 김보라 감독의 섬세한 첫 장편 작품에 감동적으로 그려졌다. 속에 담긴 이야기들은 잘난체하지 않으면서도 사랑스럽고 아름답게 빛나는 이미지들로 전해진다. 이야기들은 천천히 시적으로 펼쳐지며 끝으로 가서는 이 세상에는 당신을 찾고 소중히 여길 누군가 있다는 것을 찾는 경이로움을 그린다. 그리고 많은 이유들로 그 연결이 지속되지 않는다는 비통까지도”라고 호평했다.

12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는 ‘벌새’는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