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더 짠내투어’ 한혜진, 취형저격 투어로 ‘호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 짠내투어’ 스틸./사진제공=tvN

7일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 멤버들은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말라카로 향한다.

마지막 날 설계를 맡은 한혜진은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를 콘셉트로 한 ‘이보다 더’ 투어를 선보인다. 말라카는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곳으로, 한혜진은 알찬 설명과 함께 말라카 구석구석을 누비며 일정을 채워간다.

특히 네덜란드 광장과 산티아고 요새, 세인트폴 성당 등 서구 열강의 식민 지배 당시 지어진 건축물들을 해박한 역사 해설과 함께 소개해 눈길을 끈다. 또한 현지 명물인 트라이쇼(꽃 자전거)와 리버 크루즈를 타고 시내를 관광한 후 인생샷 명소인 벽화거리, 석양이 아름다운 해상 모스크를 잇달아 방문하는 다채로운 투어로 재미를 더한다.

버터, 튀김, 고기 등에 집중됐던 이틀간의 식사로 한식이 그리운 멤버들을 위해 한혜진은 “김칫국이랑 맛이 똑같다”는 극찬을 불러온 말레이시아 전통 음식 락사를 선보여 분위기를 끌어올린다. 말레이시아 13개 주에서 영감을 받아 13개의 커피 맛을 느낄 수 있다는 독특한 카페에서는 “이보다 더 맛있을 순 없다”는 호평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그림 같은 전망을 만끽할 수 있는 고급 레스토랑의 스테이크 만찬과 말레이시아 현지 음식 사테철럽을 걸고 진행되는 가심비 미션도 이목을 사로잡는다. 뒤돌려 차기로 병뚜껑만 날려버리는 ‘병뚜껑 챌린지’를 6명 중 3명이 성공해야 하는 미션으로, 멤버들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더 짠내투어’ 연출을 맡고 있는 안제민 PD는 “‘만렙 여행자’ 한혜진의 센스가 돋보이는 말라카 투어는 물론, 박명수와 이용진의 차진 입담과 애드리브와 규현의 크루즈 열창, 게스트 샘 오취리와 츄의 유쾌한 매력이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