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커’ 국내 220만 돌파·북미 역대 10월 개봉작 오프닝 신기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조커’ 포스터. /사지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조커’가 개봉 첫 주 한국과 미국에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국내에서는 5일간 박스오피스를 수성하며 220만 명 관객을 동원했고, 북미에서는 역대 10월 개봉작 오프닝 신기록과 더불어 역대 10월 개봉작 월드와이드 오프닝 신기록까지 세웠다.

7일 오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영화 ‘조커’가 전날까지 누적 관객 수 219만9844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조커’는 2일 개봉 이후 3일만에 100만 명, 5일만에 200만 명 관객 고지를 넘어서며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개봉 2주차에도 IMAX 상영이 확정됐고 9일 한글날 휴일을 앞두고 있어 금주에도 적수 없는 흥행 질주를 이어갈 전망이다. 특히 북미를 제외한 국가들 중 한국이 흥행성적 1위를 기록하며 국내 관객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증명하고 있다.

‘조커’는 북미에서 현지시간으로 4일 개봉해 6일까지 935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역대 10월 개봉작 첫 주 오프닝 신기록을 세웠다. 전 세계에서도 2억 3400만 달러의 수익으로 기록하며 역대 월드와이드 오프닝 신기록을 세웠다. 앞서 전야제와 첫날 역대 10월 개봉작 최고 기록을 세운 데 이어 당초 예상을 훨씬 웃도는 성적을 거두며 기존 기록을 보유하고 있던 ‘베놈’(북미 첫 주 8030만 달러, 월드와이드 2억 740만 달러)를 뛰어넘었다.

‘조커’는 개봉 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 좌석판매율 1위, 실시간 예매율 1위를 점령하며 흥행세를 과시하고 있다.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 속에 입소문이 뜨거워 N차 관람과 추천 열풍 등이 이어지며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조커’를 본 관객들은 각본, 연기, 연출, 영상, 미술, 음악 등 모든 면에 만족해 하고 있다. 두 시간 내내 관객들을 강렬하게 사로잡는 압도적인 몰입감에 놀라며 올해 최고의 영화이자 명작의 탄생, 인생영화라 칭하고 있다. 특히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절정의 열연으로 ‘조커 그 자체’를 보여준 호아킨 피닉스의 ‘신들린 연기’에 대한 감탄이 쏟아지고 있다. 영화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각종 패러디들이 쏟아져 나오고 벌써부터 영화의 촬영장소가 뉴욕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등장하는 등 ‘조커’는 세계적인 이슈로 떠올랐다.

‘조커’는 희대의 악당 조커의 탄생이라는 그 누구도 몰랐던 새로운 이야기로 코믹북이 아닌 영화를 위해 완전히 재창조된 독창적인 캐릭터의 탄생 서사를 다룬다. 영화적인 완성도를 인정 받아 코믹스 영화 사상 최초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